공산주의의 부당성은 미국과 일본이 아닌 '폴란드'로 인해 밝혀진 것 정치/사회

(모스크바=연합뉴스) 남현호 특파원 = 러시아와 폴란드 간 과거사 논쟁이 외교 마찰로 이어질 조짐을 보이고 있다.

18일 러시아 언론에 따르면 폴란드 의회는 오는 23일 1939년 2차 세계 대전 발발 직후 소련군의 폴란드 동부지역 진입을 `대량학살'로 규정하는 결의안을 채택할 예정이다.

폴란드는 1939년 9월1일 독일의 침공에 국토의 태반을 유린당했고 당시 위협을 느낀 소련은 폴란드 동부의 옛 우크라이나와 벨라루스 영토에 자국 군대를 주둔시켰다.

소련은 그 조치가 독일군에 패한 폴란드 정부를 대신해 해당 지역 주민들의 안전을 확보하려는 것이었다고 주장해 왔다.

그러나 폴란드는 소련군이 주둔하면서 저지른 여러 잔혹 행위가 대량학살과 다름없다는 입장이다.

러시아 정부는 폴란드 의회가 결의안을 채택한다면 양국 관계가 훼손될 것이라고 경고하고 있다.

안드레이 네스테렌코 러시아 외무부 대변인은 17일 "그런 태도는 양국 관계에 전혀 이득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드미트리 로고진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 주재 러시아 대사는 이를 폴란드 지도부의 `러시아 혐오증'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지적하면서 "그들의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폴란드가 당시 상황을 대량학살로 규정한다면 17세기 폴란드-러시아 전쟁 당시 러시아 영토 내에서 저지른 폴란드군의 행위 또한 대량학살로 비난받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앞서 폴란드는 지난달 말 2차대전의 기폭제로 작용한 나치 독일의 폴란드 침공 뒤에는 독일과 구소련 사이에 체결된 '독소불가침조약'이 있는 만큼 러시아가 당시 조약 체결에 대한 사과의 뜻을 표명해야 한다고 주장해 러시아와 감정싸움을 벌이기도 했다.

러시아 지도자들은 독소불가침조약을 핑계로 러시아에 2차대전 발발의 책임을 돌리는 것은 역사를 왜곡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령은 당시 국영 TV와의 인터뷰에서 "2차대전 발발 책임을 놓고 구소련과 나치 독일을 동일 선상에서 비난하는 사람들은 새빨간 거짓말을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지난 1일 폴란드에서 열린 2차대전 발발 70주년 기념식에 참석한 블라디미르 푸틴 총리도 "2차 세계대전이 단순히 독-소 불가침 조약 때문에 일어났다는 식의 주장을 거부한다"면서 "이런 잘못된 사실을 대중의 의식에 침투시켜 국내 정치에 악용하는 것은 최악의 행위"라고 비판했다.

hyunho@yna.co.kr

동유럽에서 공산주의와 관련된 기밀들이 훨씬 더 많이 나올 것이다.
안타까운건 동유럽은 한국에게 있어서 미지의 나라인게 안타깝기도 하다.
6.25전쟁의 발발책임이 소련-북한-중국 3국이라는 발칸반도에 티토라는 지도자가 처음엔 인정했다. 그래서 나중엔 소련이 기밀문서를 풀게되자 결국 6.25전쟁의 책임은 북한-중국이 되었고 나중에 중국도 주은래가 찬성하지 않다고 해서 결국 6.25전쟁의 책임은 북한으로 좁혀졌다. 하지만 이것은 이 3개 나라의 꼬리자르기이고 공산당에 대한 전형적인 꼬리자르기 수법 중 하나이다.

이미 자유시 참변, 김좌진 장군 암살 문제로 공산주의는 배격된지 오래이다.

더 웃긴건 공산당이 마치 북한과 다르니 공산당이 좋다는 시각이다. 북한은 극단적인 공산주의를 택하니 좋고 중국과 소련은 다르다는 것인데, 난 중국과 소련이 북한을 만들었다고 본다.

문제는 폴란드가 독소불가침조약을 비난하며 소련을 공격했으나 문제는 이 대한민국이 문제다. 노몬한전투 이후 소련과 일제의 평화조약과 소일불가침조약에 대해서 아무런 말을 하지 않는다. 이것이 곧 소련군의 남하를 허용했음에도 근현대사를 공부하는 인간들은 그 누구도 밝혀들지 않는다. 더욱이 자유시 참변과 김좌진 장군 암살과 관련되어 공산당이 썩어빠진 집단이라는 것도 깊게 파지 않는다.

북한이 나쁘지 공산당은 나쁘지 않다는 것도 웃기기 짝이 없다. 폴란드는 공산당에게 더 혹독히 당한 나라이다. 흡사 자유시 참변, 김좌진 장군 암살때보다 더 비참하게 당한 것이다.

뭐 독소불가침조약에 대해서 17세기 폴란드를 비난하지만 당시는 왕은 허수아비였고 귀족 체제로 그 귀족체제에 백성들이 신음하던 시기이다. 더욱이 발트3국은 러시아가 과거 자기네 땅으로 주장할수도 없다. 

그리고 또한 폴란드의 독소불가침조약이 불법이라고 비난하는 측이 독립전쟁때 유대인과 소수민족들을 탄압했다고 하고 발트3국 문제를 놓고 비난하나 이것은 임시정부도 중국인들에게 피해를 끼쳤다고 중국측이 따지는 적반하장식 태도다. 늘 말하나 무장투쟁을 하는 임시정부도 만주족이나 중국인들을 받아들이냐? 받이들이지 않냐? 라는 문제까지 번지는데 이는 묵살해야 한다. 또한 발트 3국은 우리로 치면 고구려가 장악한 만주를 인정하냐? 인정하지 않냐? 까지도 가는데, 중국측이 고구려의 만주 지역을 대폭 측소하는 격이 된다. 

서방은 뮌헨회담과 진주만 이전 미국과 일본의 협상에 대해서 숱하게 비난을 했다. 그러나 독소불가침조약, 소일불가침조약에 대해서 입이나 다무는 저 태도는 너무나도 후안무치한데 중일수교에 대해서 입이나 다무는 중국과 일본의 후안무치함이 생각난다. 또한 재일교포 북송 사업에 대해서 입이나 쳐다무는 일본과 더 입쳐다무는 북한의 태도와 마찬가지로 후안무치하고 뻔뻔스런 태도도 생각한다.

미중수교는 미 민주당 내부에서도 비난하는데 이는 버니 샌더스 후보가 비난했다. 물론 미중수교를 시행한 키신저를 지지하는 재미교포는 키신저에 대한 중국의 말은 묵살하라라고 했다. 키신저 지지자들도 미중수교를 지지하지 않는다.

공산주의라고 자처하는 놈들은 이념을 떠나서 자신들이 추구한 이상을 독소불가침조약, 소일불가침조약, 재일교포 북송사업, 중일수교로 다 쳐날렸음에도 어느 놈도 따지지 않는다. 이러니 반공이 더욱 명분을 얻는 것이다. 공산주의를 믿는 인간들이 독소불가침조약, 소일불가침조약, 재일교포 북송사업, 중일수교를 비난하는걸 한번도 본적이 없다. 뮌헨회담과 진주만 공습과 미일의 협상은 거시적인 것을 보지 못했다고 깠을때. 이들은 그걸 깐적을 본적이 없다. 이것이 공산당 정신인지 의문스럽다.

물론 공산주의에 마냥까고 싶지 않으나 문제는 기회주의 운운하면서 정작 신의까지도 박살내는게 공산당 정신인지 의구심이 든다.
아무리 돈가지고 장사하는 기업가들도 민법이 말하는 신의성실의 원칙은 지킨다. 간상 모리배라는 말도 돈으로 장사하는 사람이 지어냈다. 나도 현존하는 자본주의가 문제가 많다는 것을 잘안다. 특히 애플 기업의 탈세 문제는 그것의 극치를 보였다. 나는 애플에 세금을 잔뜩 처먹여야 한다고 생각한다. AS도 엉망인데. 툭 까놓고 이제 애플은 적자를 볼때가 되었다고 본다.. 
어차피 미국 입장에선 애플이 없어도 될 존재라고 생각한다. 이유는 미국은 일제식 독점구조로 한 기업을 미는 나라가 아니기 때문이다.
나도 이럴 정도다. 이제 공산당이 국제주의를 주창하고 반제국주의를 주창하면 저걸 공산주의 그딴거 믿는 군상들 스스로가 비난하고 반성해야한다. 하긴 이런 말을 해본들 안들으니 공산당이 한국에서 배척당하지.














덧글

  • 솔까정치인의 시대 2017/03/20 20:03 # 답글

    한국에서도 언젠가는 건국전후의 민중학살에 대해 미국의 책임을 묻는 일이 생길 겁니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2019
  • 내눈을바라봐 2017/03/21 07:27 #

    미국보단 1.4후퇴때 짱깨들 만행이나 끌어들인 배경부터 밝혀야죠. 주은래도 찬성하지 않았다는건 짱깨들 시각이죠
  • 알토리아 2017/03/20 23:54 # 답글

    폴란드인과 만나 이야기할 기회가 있었는데 그분은 사회주의 국가 시절 폴란드를 극도로 혐오하더라고요.

    암흑기로 간주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네요...
  • 내눈을바라봐 2017/03/21 07:25 #

    아무래도 공산당들이 극단적인 성향은 물론 거기에서 양극을 아우르며 신뢰를 깨고 약속을 수도 없이 깨고 숨기니깐 싫어하는거죠. 그 독소불가침조약에 대해서도 밝히려고 하면 목숨도 위협한 인간들이니깐요.
  • K I T V S 2017/03/26 12:20 # 답글

    당연히 다시는 있지 말아야할 악몽 중의 악몽, 트라우마겠죠.

    한때는 동유럽을 지배하는 절대강자였는데 세갈래로 찢겨 지구상에서 사라진 공룡 취급을 당하다 겨우 120년 만에 오스트리아-헝가리의 폐허위에서 일어나 다시 옛 영광을 위해 강대국이 되기 위해 깡패국 준비를 하다가... 콧수염 두놈에 의해 두 갈래로 또 찢겨 수백만명이 또 학살당하고 유대인이 세상에서 가장 많은 나라였는데 지금은 한 명도 없는 나라까지 됐으며...

    50년 동안이나 상거지 빨갱이 짓을 강제로 해야했으니..
    그 후유증으로 경제발전중인데도 비실비실 대잖아요. 공산주의의 공자만 들어도 미쳐날뛸걸요?
  • 내눈을바라봐 2017/03/26 18:41 #

    깡패국이 된거는 독립전쟁을 했고 이것도 말로만 되는게 아니고 무장투쟁을 통해서 얻었어야 했기 때문이죠. 이후 독립때 수성을 할처지기 때문이죠. 그래서 소수민족들이 끼어서 엉망이 되는걸 막기위한거죠. 그리고 역사적으로 폴란드는 자길 내세우거나 짓밟지 않으면 주변국이 짓밟는 곳이었기 때문이죠. 주변에 더한 깡패들이 많기 때문이었죠. 그리고 애시당초 유대인이 있을 곳은 예루살렘이죠 흡사 우리가 여진족을 어떻게 볼것인가로 보면 답이 나온거죠. 폴란드는 유대인이 살던곳이라고 누군가 이야기를 하는데 이런 이야기는 본고향인 예루살렘과는 훨씬 동떨어진 곳이죠. 여진족이 한반도에 살았다는 이야기랑 비슷한데 우리입장에선 받아들이기 힘들죠. 우리도 한반도는 물론 장안에 살았다는 헛소리랑 비슷하죠. 그리고 공산주의라는게 독소불가침조약까지 했다는건 그냥 이미 맛이가지 않고선 할 짓거리가 아니죠. 가뜩이나 뮌헨회담의 주인공 체잉벌린도 지탄을 받는데 독소불가침조약의 그런 비난도 안받았고 그 결과는 매우 참혹하고 비참했죠. 소련지역이 군사훈련을 하는 기지가 되지않나 땡크가 어디에 굴러들어왔는지 알수 없지않나 신의없는 자들의 조약이 이렇게 양측을 참담하고 처참하게 만들죠. 몇천만이 죽었고 독소불가침조약은 공산주의와 민족주의가 가장 태생적 한계였다는 것을 다시 깨닫죠. 초기와는 달리 매우 딴판 그 자체였죠. 한쪽이념이 좋다 나쁘다를 떠나 최소한의 신의를 어긴 댓가도 참담했다는 것이죠. 어차피 돈을 매우 좋아하는 인간들이야 나치와 협력해본들 당장에 급전 즉 미시적 이익을 위해 했다는 변명이라도 가능하며 나름 급돈 거하게 땡긴다는 차원에서 하지 뭐 샤넬이나 이런 기업들(미래의 이익 즉 거시적 시각에선 이 방법은 추천안해주고 싶습니다.) 공산당은 반제국주의를 부정하고 나치나 일제를 배격하는게 원칙인 상황에 그짓을 하니 그런 참혹한 결과를 만든거죠.
댓글 입력 영역